불법스팸글(음란글, 영리목적 홍보글, 동일내용 5개이상 스팸글 등 이하 "불법스팸글"이라 함)에 대해서는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7 에 의거해 신고처리 되어 집니다.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 동의없이 광고성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게시일 2012년 1월 05일)

  • 시간이 없음은 핑게일 뿐이라고 말하지만 ㅋ [일반]
  • 제승민 (IP: *.147.98.101)
    조회 수: 3227, 2005.03.19 13:19:13


  • 요즘 사회의 불합리에 맞서 싸우느라 힘드는군요 ㅋ

    그래도 주님과 여울돌생각 하면서 항상 즐겁게 삽니다.

    여울돌 홧팅!

엮인글 0 http://www.yeouldol.com/free/29746/136/trackback

댓글 0 ...

http://www.yeouldol.com/free/29746
  Today 0, Yesterday 0, Total 425
25 일반 배형진 211.253.98.18 2894 2005.04.29
안녕하세요~ *^^* ..^^ 저는 사람을사랑하는통키타노래모임에서 학대받는 아이들, 결식하는 아이들 등등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 만들기를 위해 거리공연 등 노래 봉사를 하고 있답니다. 김정식감독님도 저희 모임 후견으로 도움주시고 있기도 하답니다. 앞으로 우리 여울...
24 일반 한국희귀질환연맹 202.30.15.200 3117 2005.04.27
제 11회 희귀염색체 증후군 환아와 가족 모임회 오는 5월 12일에 유전학클리닉에서 주최하고 한국희귀질환연맹에서 후원하는 <제 11회 희귀염색체 증후군 환아와 가족 모임회>가 있을 예정입니다. 이번 모임에서는 서울 장신대 사회복지과 박은미 교수와 함께 '장애 아동...
23 일반 한국희귀질환연맹 202.30.15.200 2719 2005.04.15
“사랑의열매 장학생 ”을 모집합니다!! (사)부스러기사랑나눔회에서는 가정 환경적,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한 위기가정의 아동․청소년들에게 다각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지지를 해줌으로써 자신의 꿈과 비전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장학생을 선정하고 지원하고자 합니...
22 일반 이영민 222.109.20.199 2169 2005.04.08
한 주, 한 주가 너무 빠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엊그제 월요일이었는데... (허... 이것 참 ^^;;) 바쁘다보면 이렇게 일찍들 시간이 가는 거겠지만 이상하리 만치 저에게는 더욱... 오늘 날씨 정말 더웠습니다. 길을 걷다 너무 더워서 겉옷을 벗어버렸습니다. 반팔을 입어...
21 일반 차현규 211.219.36.37 6459 2005.04.01
서울 동작구의 자신을 한초등학교 교사라고 소개한사람이 지난 29일 인터넷을 통해 밝힌 소신이 인터넷에서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아래는 문제의 교사(???)가 쓴 '현직 초등학교 교사입니다. 학부형들 보세요'라는 글의 전문입니다. 밑에 교사 자녀분도 올려 주셨...
20 일반 이영민 222.109.20.199 2026 2005.03.28
오늘이 벌써 3월 28일... 2000년이 과연 올까... 라고 생각한지도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05년, 거기에 또 3월이 지나가려 합니다. 하루가 86,400초... 시계 초침이 이렇게 많은 움직임을 하게 되면 하루가 간다는 이야기인데요, 파고들다보면 정말 머리 아파집니다... ^^...
19 일반 이영민 222.107.6.32 2584 2005.03.26
어제는 친한 동생 생일이었습니다. 나를 불러주길래 여지없이 달려갔습니다. 축하해주러 말이죠. 저녁을 먹고 한참 분위기가 무르익었을 때 역시 아는 동생이 하는 조그만 술집으로 갔죠. 그곳에서 서로들 과음을 했던 모양입니다... 결국 나름대로 서로 불만을 안고 썩 ...
18 일반 이영민 221.149.206.167 2431 2005.03.25
요즘 개인적인 일로 부모님께 걱정을 끼쳐드리고 있습니다. 내 의지와는 다르게, 이젠 인생의 뒤안길을 향하고 계신 부모님인데도 아무런 효도도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얼마 전 제 생일이 지나면서 전혀 모르고 있던 사실을 알았답니다. 어머니가 교통사고가 ...
17 일반 이영민 61.33.141.82 2005 2005.03.24
가을의 기도 -김현승-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낙엽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한 모국어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오직 한 사람을 택하게 하소서 가장 아름다운 열매를 위하여 이 비옥하 시간을 가꾸게 하소서. 가을에는 호올로 있게 하...
16 일반 이영민 61.33.141.82 2475 2005.03.24
꽃을 위한 서시 -김춘수- 너는 시방 위험한 짐승이다. 나의 손이 닿으면 너는 미지의 까마득한 어둠이 된다. 존재의 흔들리는 가지 끝에서 너는 이름도 없이 피었다 진다. 눈시울에 젖어드는 이 무명의 어둠에 주억의 한 접시 불을 밝히고 나는 한밤내 운다. 나의 울음은...
15 일반 박지혜 61.81.171.22 2549 2005.03.21
어제 전북 모임 가려고 준비하며 가방을 챙기다보니 지갑이 없어진거예요 전날 친구랑 기분이 요즘 그래서리 칵테일빠에 가서 친구는 칵테일 마시구 난 병맥주 두명 마시구 계산을 하려고 지갑을 꺼내서 돈만 꺼내고 가방에 바로 넣은 기억까지만 나니... 그 이후엔 바로...
14 일반 이영민 222.107.6.26 2149 2005.03.21
얼마 전 읽은 시 입니다. 세상은 혼자가 아니라지만 먼저 스스로 홀로 설 수 있는 법부터 배워야 한다는 교훈을 내비치고 있는 글입니다. 시작합니다.... ***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믿었던 사람의 등을 보거나 사랑하는 이의 무관심에 다친 마음 펴지지 않...
13 일반 이영민 222.107.6.26 2396 2005.03.21
문득 뒤를 돌아보았을 때 뒤따라오는 이가 있어 그 손을 잡아주는 그런 사람이고 싶습니다. 가끔은 옹졸한 모습에 진저리를 치면서도 그런 자신의 모습을 사랑할 줄 아는 그런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나는 아직 많이 부족한가봐요. 이런 내 모습을 크게 만들어...
12 일반 차현규 211.218.221.113 3713 2005.03.21
봄을 확인한것은 오늘 입니다. 발코니를 청소하다가 화분에 이름 모를 나무로 부터 새싹을 보았지요. 그것은 한 겨울을 무사히 넘기고 새생명을 태어나기 위해 따뜨서한 봄의 대기속으로 싹을 틔웠을 것입니다. "아 이제 봄이 이만큼 왔구나" 했습니다. 저기 저 먼곳으로...
일반 제승민 221.147.98.101 3227 2005.03.19
요즘 사회의 불합리에 맞서 싸우느라 힘드는군요 ㅋ 그래도 주님과 여울돌생각 하면서 항상 즐겁게 삽니다. 여울돌 홧팅!
10 일반 이영민 222.109.20.250 4214 2005.03.18
조선일보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요새 일본과 독도문제 심각하죠? 일본에서 그나마 친한(親韓) 성향을 가지고 있는 아사히 신문 사설 기록입니다. 예전처럼 전쟁으로 결정할 수 없는 일이니 단합을 통해 해결해나가자고 말한 것이 인상깊네요... 하지만... 그래도 독도...
9 일반 박수진 218.37.97.88 9379 2005.03.14
우리애기는 생후25개월 입니다.3월12일에 sbs에 세상에서 가장아름다운 여행에 방송이 되었는데요. 환우가 없어요.아주대학병원 김현주 교수님한테 진단 받았구요.미국에 의뢰해서 정보자료도 다 입수했지만 중요한건 우리 애기 혼자라는겁니다. 오ㅐㄴ만한 병원을 방송...
8 일반 차현규 61.36.121.207 4283 2005.03.12
1000원 미만 우수리로 난치병 학생 도와 충북도교육청은 교직원 월급에서 1000원 미만의 돈을 공제해 난치병 학생 돕기 기금으로 활용하는 ‘사랑의 우수리 운동’을 전개한다고 9일 밝혔다. 교육청은 12일까지 도내 전체 교직원에게 동참여부를 물어 희망교원에 한해 이달...
7 일반 장현정 203.239.94.5 4884 2005.03.11
안녕하세요 모두들 건강히 잘 계시죠 ^^; 싸이트 개편 하시느라, 수고가 많으셨겠네요!! 회원등록된것이 날아가버려 순간 놀랬어요. 뭐, 다시 등록하는건 어렵지 않지만요...... 3주병원 스케줄에 맞추다보니 늘 마음이 빠쁜 핑계로 자주 들러 인사드리지 못해 죄송해요....
6 일반 시온산 211.43.111.131 4496 2005.03.11
우주와 그 가운데 있는 만유를 지으신 신께서는 (사42:5, 보행14:15) 천지의 주제시니(마11:25, 비.신10:14-15, 시115:16) 손으로 지은 전에 계시지 아니하시고(행7:48, 비.렘7:4.8) 또 무엇이 부족한 것처럼 사람의 손으로 섬김을 받으시는 것이 아니니(시50:8-12, 비....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