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마, 뭘 그렇게 찾아? [따뜻한편지]
  • 여울돌
    조회 수: 299, 2015.04.21 09:04:12
  • 0421_1

     

    요 며칠 주방에만 들어가면 어머니는
    뭔가를 찾아 헤매느라 분주해지십니다.

     

    “분명 여기에 뒀는데 이상하네.”

     

    어머니가 물건이 없어지기 시작한다고 말씀한지 꽤 됐지만,
    가족들은 어머니의 건망증으로 치부해버리고
    크게 신경은 쓰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없어졌다고 말씀하신 물건도 쌀, 라면, 조미료 종류이고
    그 양도 적어서 사면 그만이지 라는 생각으로 덮곤 했습니다.

     

    그렇게 며칠이 흘렀습니다.
    여전히 주방에서 어머니의 한 숨 소리가 흘러나옵니다.
     

    오늘은 좀 자세히 살펴봐야겠다 싶어 주방으로 들어갔더니
    어머니가 빈 찬장을 멍하니 바라보고 계셨습니다.

     

    순간, 자신이 어제 사서 넣어놓은
    통조림 캔 몇 개를 찾아봤더니 역시나 없습니다.
     

    생각해보니 어머니가 집을 비우는
    매주 수요일에만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누군가가 아무도 없는 우리 집에 들어와
    물건을 가져간다는 건, 여간 불쾌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지금은 사소한 부재료만 가져가지만,
    앞으로 더 큰 걸 훔쳐갈지 모르는 일이었기에
    열쇠를 바꾸고 경찰서에 신고하자고 흥분해서 이야기했습니다.

     

    “거지 도둑이야?
    왜 맨날 남에 집에 들어와서 이런 거나 훔쳐 가냐고,
    그게 더 기분이 나빠!”

     

    0421_2

     

    그런데 어머니는 흥분한 절 말리며
    오히려 좀 도둑이 들어오는 날,
    기름진 음식에 잘 보이는 곳에 돈까지 놓아두고 나가셨습니다.

     

     

    그런 어머니의 선행이 못마땅한 저는
    도둑을 잡아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어머니가 문화센터에 가시는 수요일.
    도서관에 가겠다고 나선 후,
    어머니가 나가신 걸 확인하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몇 분 후,

    달그닥’ 열쇠를 따는 소리가 났습니다.

    삐그덕’ 현관문이 열립니다.
     

    전 숨죽인 채 야구 방망이 하나를 들고
    주방 입구를 응시하고 있었는데 그만 비명을 지를 뻔 했습니다.

     

    “헉.”

     

    도둑의 모습을 본 저는 그 자리에
    얼어붙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다름 아닌 시집간 누나였기 때문입니다.

     

    “누…나!..”

     

    아버지의 완강한 반대를 무릅쓰고 힘들게 결혼하며
    부모님의 가슴에 큰 대못 하나 박고 떠났던 누나가.
    만삭의 몸으로 얼굴은 반쪽이 되어 친정을 몰래 찾아왔던 것입니다.

     

    돌아누울 곳도 없는 작은 방에서 얼마나 고생을 했는지
    행색이며 그 곱던 얼굴은 초라하기 짝이 없고..
    거지도둑이냐며 경찰에 신고해서 당장 붙잡자는 말에
    말없이 눈물만 흘리던 어머니의 행동이
    이제서야 이해가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 출처: TV동화 행복한 세상 -

     

    칠순이 된 자식을 아흔이 된 노모는
    외출할 때마다 차조심 하라고 몇 번을 당부합니다.

     

    언제나 자식은 부모에게 보호해줘야 하고,
    아껴줘야 할 대상인 것입니다.

    그런데, 자식들은 그런 부모의 마음을 몰라주기 일쑤입니다.
     

    관심이 부담스럽고, 더 해주지 못하는 부모가 야속하기만 합니다.

    세상의 모든 자식들에게 감히 당부합니다.
     

    부모의 마음 전부를 헤아려주진 못해도,
    적어도 ‘밥 먹었냐’는 말에 퉁명스러운 대답 말고
    ‘응, 엄마도 아빠도 식사 하셨어요?’라는 다정한 대답 한 번 해보시라는..

    그 무엇보다 기쁜 한 마디가 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자녀가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행복을 느낀다.
    자기 자식이 좋아하는 모습은 어머니의 기쁨이기도 하다.
    - 플라톤 -

    Profile

엮인글 0 http://www.yeouldol.com/onday/58096/602/trackback

댓글 0 ...

http://www.yeouldol.com/onday/58096
thumbnail
  • 조회 수: 578
  • 여울돌
  • 엄마의 배가 자꾸 자꾸 불러오더니… 이제는 꿈틀거립니다. 가끔은 쿵쿵 발로 차는 거 같기도 하고 뭐지 하면서 엄마 배를 밀어보기도 했습니다. 꼼지락 꼼지락 무슨 일일까요? 엄마가 동생을 가졌대요… 엄마 뱃속에 있었을 때 기억은 없지만… 동생이 생긴다는 소식에 제...
2014-09-25 13:10:30
Sep.25
thumbnail
  • 조회 수: 378
  • 여울돌
  • 미국 일리노이주의 WCIA-TV에서 9년째 뉴스를 진행하고 있는 앵커 데이브 벤턴(51) 뇌종양에 걸렸으면서도 끝까지 마이크를 놓지 않겠다는 그의 말에서 희망과 용기를 배웁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최선을 다할 때 어떤 기적이 우리 인생 또는 다른 사람의 인생에 일...
2014-09-24 10:42:59
Sep.24
thumbnail
  • 조회 수: 402
  • 여울돌
  • = 영상 보기 = 과거의 자신과의 약속을 이루어낸 이 분을 위해 마음으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 오늘의 명언 용기 있는 사람이란 모든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다. - 코르네이유 -
2014-09-23 10:40:00
Sep.23
thumbnail
  • 조회 수: 561
  • 여울돌
  • 조명진 군 모금함 페이지 바로가기 - http://www.onday.or.kr/wp/?p=4419 조명진 군 모금함 페이지 바로가기 - http://www.onday.or.kr/wp/?p=4419
2014-09-18 14:31:00
Sep.18
thumbnail
  • 조회 수: 461
  • 여울돌
  • - 원문 이미지 보기 - # 오늘의 명언 순진함과 모든 완전한 가능성을 지니고 있는 어린이들이 끊임없이 태어나지 않는다면 세계는 얼마나 무시무시한 것으로 변했을까 - 존 러스킨
2014-09-17 09:29:04
Sep.17
thumbnail
  • 조회 수: 519
  • 여울돌
  • 지하철에 가방을 든 한 아저씨가 승차하더니 승객들을 향해 우렁차게 말하기 시작했다. “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제가 이렇게 여러분 앞에 나선 이유는 좋은 물건 하나 소개해 드리기 위해섭니다. 잘 보세요. 플라스틱 머리에 솔이 달려 있습니다. 이게 무엇일까요? ...
2014-09-03 11:36:55
Sep.03
thumbnail
  • 조회 수: 533
  • 여울돌
  • = 영상 보기 = 영상은 태국 Thai Life Insurance 광고입니다. 하지만 보는 순간 눈물이 그치지 않았습니다. 완벽한 아버지는 없지만, 아버지는 가장 완벽하게 사랑합니다. 혹시 내 부모님의 최선을 다른 부모보다 못하다며 어깃장을 놓지는 않았는지, 그리고 그로 인해 ...
2014-09-02 10:22:48
Sep.02
thumbnail
  • 조회 수: 509
  • 여울돌
  • 서울 메트로 스토리텔링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영등포구 최의영님의 글을 소개할게요… 열두 살 아들과 함께 급히 지하철을 갈아타다가 아이는 미처 타지 못하고 저만 전동차에 올라탄 적이 있었습니다. 멀어지는 아이의 모습… 아들에게는 가벼운 자폐 증세가 있었...
2014-09-01 11:32:45
Sep.01
thumbnail
  • 조회 수: 395
  • 여울돌
  • # 오늘의 명언 사람은 믿음과 함께 젊어지고 의심과 함께 늙어간다. 사람은 자신감과 함께 젊어지고 두려움과 함께 늙어간다. 사람은 희망이 있으면 젊어지고 실망이 있으면 늙어간다. - 사무엘 울만 -
2014-08-27 10:05:06
Aug.27
thumbnail
  • 조회 수: 548
  • 여울돌
  • 차를 몰고 집으로 가던 한 여성이 있었다. 그런데 트럭 한 대가 그녀의 차를 바짝 따라왔다. 여성은 거리를 좀 넓힐 생각으로 속력을 높였다. 그러자 트럭도 함께 속도를 높이기 시작했다. 그녀가 빨리 달릴수록 트럭도 자꾸 뒤를 쫓아왔다. 두려워 미칠 지경이 된 여성...
2014-08-26 14:20:54
Aug.26
thumbnail
  • 조회 수: 512
  • 여울돌
  • 사람들이 지나가는 곳에 사탕바구니를 놓아두었습니다. 한 아이가 주위를 두리번거리다가 그만 사탕을 집어가고 맙니다. 이번에는 사탕바구니 옆에 거울을 두었습니다. 다른 아이가 사탕을 집었다가 거울을 보더니 쥐었던 사탕을 제자리에 되돌려 놓습니다. 거울 효과. ...
2014-08-25 11:23:18
Aug.25
thumbnail
  • 조회 수: 725
  • 여울돌
  • = 영상 보기 = # 오늘의 명언 한 나라의 위대성과 그 도덕성은 동물들을 다루는 태도로 판단할 수 있다. - 마하트마 간디 -
2014-08-20 15:00:01
Aug.20
thumbnail
  • 조회 수: 824
  • 여울돌
  • 더 안정되고 보장된 자리를 마다하고 청소년들의 교육에 전념하셨던 거창 고등학교 故 전영창 교장 선생님. 선생님은 청소년들이 직업을 선택할 때 주의할 점을 10계명으로 알려준 바 있습니다. 여러분은 지금 어떤 선택을 하고 계신지요? = 거창 고등학교 직업 선택 10...
2014-08-18 13:00:37
Aug.18
thumbnail
  • 조회 수: 824
  • 여울돌
  • # 오늘의 명언 누구나 약속하기는 쉽다. 그러나 그 약속을 이행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 에머슨 -
2014-08-07 11:25:11
Aug.07
thumbnail
  • 조회 수: 1204
  • 여울돌
  • 이 지구를 함께 공유하고 있는 동물들.. 이것은, 코스타리카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나무늘보는 속도가 매우 느립니다. 느려도 너~~~~~~무 느립니다. 그래서 이러한 느린 특성 때문에 도로를 건널때 자동차에 치여 죽는 친구들이 많이 있습니다. 지나가던 한 아저씨가 나...
2014-08-06 10:10:08
Aug.06
thumbnail
  • 조회 수: 806
  • 여울돌
  • # 오늘의 명언 시민으로서의 가장 중요한 미덕은 멋지게 돈을 긁어모으는 재능이다. 다시 말해서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남에게 폐를 끼치지 말라는 것이다. - 도스토예프스키 -
2014-08-05 10:31:45
Aug.05
thumbnail
  • 조회 수: 778
  • 여울돌
  • 한 회사가 매우 엄격한 요구 조건이 있지만 고액의 임금을 제시하며 운전기사를 채용공고를 냈다. 이 회사는 운전기술이 뛰어나고 품행이 좋은 기사도 중요하게 여겼지만, 그보다는 안전의식을 철저하게 갖춘 기사를 원했다. 회사는 지명도가 매우 높고 규모가 큰 회사였...
2014-08-01 13:54:48
Aug.01
thumbnail
  • 조회 수: 4258
  • 여울돌
  • = 영상 보기(한국어) = = 영상 보기(일본어) = # 오늘의 명언 역사를 기억하지 못하는 자, 다시 그 역사를 반복할 것이다. - 조지 산타야나 -
2014-07-18 14:39:19
Jul.18
thumbnail
  • 조회 수: 1839
  • 여울돌
  • 너무 목이 말라 죽어가던 우리의 산하 부스럼난 논바닥에 부활의 아침처럼 오늘은 하얀 비가 내리네 어떠한 음악보다 아름다운 소리로 산에 들에 가슴에 꽂히는 비 얇디얇은 옷을 입어 부끄러워하는 단비 차갑지만 사랑스런 그 뺨에 입맞추고 싶네 우리도 오늘은 비가 ...
2014-07-17 14:32:21
Jul.17
thumbnail
  • 조회 수: 1552
  • 여울돌
  • 야망이 있는 한 젊은 회사원이 자기 회사에서 수억 원의 공금을 빼돌려 달아날 준비를 마쳤다. 다행히 이런 사실은 곧 적발되었다. 모든 것이 사실이냐는 사장의 질문에 젊은이는 ‘그렇다’ 고 답했다. 젊은이는 자신의 잘못과 자신이 받아야 할 법적 처벌이 얼마나 큰지 ...
2014-07-16 09:23:58
Jul.16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