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마, 뭘 그렇게 찾아? [따뜻한편지]
  • 여울돌
    조회 수: 299, 2015.04.21 09:04:12
  • 0421_1

     

    요 며칠 주방에만 들어가면 어머니는
    뭔가를 찾아 헤매느라 분주해지십니다.

     

    “분명 여기에 뒀는데 이상하네.”

     

    어머니가 물건이 없어지기 시작한다고 말씀한지 꽤 됐지만,
    가족들은 어머니의 건망증으로 치부해버리고
    크게 신경은 쓰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없어졌다고 말씀하신 물건도 쌀, 라면, 조미료 종류이고
    그 양도 적어서 사면 그만이지 라는 생각으로 덮곤 했습니다.

     

    그렇게 며칠이 흘렀습니다.
    여전히 주방에서 어머니의 한 숨 소리가 흘러나옵니다.
     

    오늘은 좀 자세히 살펴봐야겠다 싶어 주방으로 들어갔더니
    어머니가 빈 찬장을 멍하니 바라보고 계셨습니다.

     

    순간, 자신이 어제 사서 넣어놓은
    통조림 캔 몇 개를 찾아봤더니 역시나 없습니다.
     

    생각해보니 어머니가 집을 비우는
    매주 수요일에만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누군가가 아무도 없는 우리 집에 들어와
    물건을 가져간다는 건, 여간 불쾌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지금은 사소한 부재료만 가져가지만,
    앞으로 더 큰 걸 훔쳐갈지 모르는 일이었기에
    열쇠를 바꾸고 경찰서에 신고하자고 흥분해서 이야기했습니다.

     

    “거지 도둑이야?
    왜 맨날 남에 집에 들어와서 이런 거나 훔쳐 가냐고,
    그게 더 기분이 나빠!”

     

    0421_2

     

    그런데 어머니는 흥분한 절 말리며
    오히려 좀 도둑이 들어오는 날,
    기름진 음식에 잘 보이는 곳에 돈까지 놓아두고 나가셨습니다.

     

     

    그런 어머니의 선행이 못마땅한 저는
    도둑을 잡아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어머니가 문화센터에 가시는 수요일.
    도서관에 가겠다고 나선 후,
    어머니가 나가신 걸 확인하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몇 분 후,

    달그닥’ 열쇠를 따는 소리가 났습니다.

    삐그덕’ 현관문이 열립니다.
     

    전 숨죽인 채 야구 방망이 하나를 들고
    주방 입구를 응시하고 있었는데 그만 비명을 지를 뻔 했습니다.

     

    “헉.”

     

    도둑의 모습을 본 저는 그 자리에
    얼어붙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다름 아닌 시집간 누나였기 때문입니다.

     

    “누…나!..”

     

    아버지의 완강한 반대를 무릅쓰고 힘들게 결혼하며
    부모님의 가슴에 큰 대못 하나 박고 떠났던 누나가.
    만삭의 몸으로 얼굴은 반쪽이 되어 친정을 몰래 찾아왔던 것입니다.

     

    돌아누울 곳도 없는 작은 방에서 얼마나 고생을 했는지
    행색이며 그 곱던 얼굴은 초라하기 짝이 없고..
    거지도둑이냐며 경찰에 신고해서 당장 붙잡자는 말에
    말없이 눈물만 흘리던 어머니의 행동이
    이제서야 이해가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 출처: TV동화 행복한 세상 -

     

    칠순이 된 자식을 아흔이 된 노모는
    외출할 때마다 차조심 하라고 몇 번을 당부합니다.

     

    언제나 자식은 부모에게 보호해줘야 하고,
    아껴줘야 할 대상인 것입니다.

    그런데, 자식들은 그런 부모의 마음을 몰라주기 일쑤입니다.
     

    관심이 부담스럽고, 더 해주지 못하는 부모가 야속하기만 합니다.

    세상의 모든 자식들에게 감히 당부합니다.
     

    부모의 마음 전부를 헤아려주진 못해도,
    적어도 ‘밥 먹었냐’는 말에 퉁명스러운 대답 말고
    ‘응, 엄마도 아빠도 식사 하셨어요?’라는 다정한 대답 한 번 해보시라는..

    그 무엇보다 기쁜 한 마디가 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자녀가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행복을 느낀다.
    자기 자식이 좋아하는 모습은 어머니의 기쁨이기도 하다.
    - 플라톤 -

    Profile

엮인글 0 http://www.yeouldol.com/onday/58096/e11/trackback

댓글 0 ...

http://www.yeouldol.com/onday/58096
thumbnail
  • 조회 수: 1279
  • 여울돌
  • 2012년 당시 20살이었던 딘 앤드류. 그는 어렸을 적부터 허친슨-길포드증후군(Hutchinson-Giford Syndrome)이라는 선천성 조로증을 앓고 있었습니다. 전 세계에서 단 74건만이 보고된 희귀병. 이 병에 걸린 아이들은 생후 수개월까지만 제 나이대로 생활할 수 있고, 5살...
2014-06-11 16:44:57
Jun.11
thumbnail
  • 조회 수: 1071
  • 여울돌
  • # 오늘의 명언 절대 허송세월 하지마라. 책을 읽든지, 쓰든지, 기도를 하든지, 명상을 하든지, 또는 공익을 위해 노력하든지, 항상 뭔가를 해라. - 토마스 아 켐피스 -
2014-06-10 12:52:30
Jun.10
thumbnail
  • 조회 수: 1222
  • 여울돌
  • = 영상 보기 = # 오늘의 명언 형제 자매가 있는 사람은 자신이 얼마나 운이 좋은지 몰라 물론 많이 싸우겠지 하지만 항상 누군가 곁에 있잖아 가족이라 부를 수 있는 존재가 곁에 있잖아 - 트레이 파커 -
2014-06-09 10:03:09
Jun.0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