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9초의 짧은 영화 [따뜻한편지]
  • 여울돌
    조회 수: 215, 2015.09.11 08:05:54
  • 0911_3

    = 영상 보기 =

     

    옷 매무새를 고치고, 작은 목소리로 ‘김치’를 말하는 노인.
    29초의 짧은 영화 ‘김치’입니다.

     

    젊은 날 가족을 위해 숨가쁘게 살아온 누군가의 아버지, 어머니들이
    독거노인이 되어 외로움과 싸우고 있습니다.

    한 번쯤 그분들을 돌아봐 주세요.

     

     

    # 오늘의 명언
    늙음과 쇠약함은 얼굴보다는 마음 속에 더 많은 주름을 남긴다.
    – 몽테뉴 –

    Profile

엮인글 0 http://www.yeouldol.com/onday/58822/a30/trackback

댓글 0 ...

http://www.yeouldol.com/58822
thumbnail
  • 조회 수: 138
  • 여울돌
  • 우리가 굳게 닫힌 마음을 열고 따스하게 데운 후 차가운 곳에 눕혀진 사람들에게 그 마음을 나누어 줄 때 세상은 더욱 풍요로운 곳으로 변해 갈 것입니다. 받는 것보다 주는 마음으로 가득한 당신이길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유쾌한 사람은 자기 일에만 몰두하는 사람...
2015-01-20 14:46:17
Jan.20
thumbnail
  • 조회 수: 140
  • 여울돌
  • 눈을 씻고 찾아봐도 애교는 보이지 않고, 오히려 무뚝뚝하기까지 한, 선머슴 같은 딸이 바로 나다. 그렇게 딸 키우는 재미 하나 드리지 못하는 딸이지만, 아버지는 어떤 상황에서든 자신보다 내가 먼저다. 물론 세상의 다른 아버지들도 모두 그렇겠지만… 아버지에게는 나...
2015-08-27 15:22:28
Aug.27
thumbnail
  • 조회 수: 170
  • 여울돌
  • 가족과 보내는 시간을 얼마나 갖고 있는지요? 바쁜 생활 속에 다같이 둘러앉아 식사하기도 힘든 요즘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 줄 시간을 가져보세요.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여행과 웃음은 삶의 지혜를 깨우쳐 주는 중요한 스승이 될 수도 있고 소소한 행복을 찾는 ...
2015-04-17 13:04:55
Apr.17
thumbnail
2015-11-10 13:18:39
Nov.10
thumbnail
  • 조회 수: 182
  • 여울돌
  • 2015년 2월 미국 오스틴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서 전세계에 감동을 선사한 케냐 출신 마라토너 ‘하이븐 응게티치(29)’ 37㎞지점까지 선두를 달리던 그녀가 갑자기 탈수증세를 보이며 쓰러집니다. 대기하고 있던 의료진이 급하게 달려가 그녀를 살폈고, 더 이상의 경기...
2015-03-18 09:21:47
Mar.18
thumbnail
  • 조회 수: 187
  • 여울돌
    [소식]
  • ========================================== 무통장 후원계좌 (예금주 : 더좋은세상 따뜻한하루) – 우리은행 : 1005-202-544061 – 국민은행 : 652301-01-569780 – 농협 : 351-0727-0862-13 후원물품 : 02-773-6582
2015-06-03 17:27:12
Jun.03
thumbnail
  • 조회 수: 212
  • 여울돌
  • 제 나라의 경공이 공자에게어떻게 하면 정치를 잘하느냐고 묻자 공자의 대답! “군군신신부부자자” (君君臣臣父父子子) 임금은 임금다워야 하고, 신하는 신하다워야 하고, 아비는 아비다워야 하고, 자식은 자식다우면 된다고! 즉, 각자가 자신의 역할에 충실할 때 모든 ...
2015-02-12 19:18:33
Feb.12
thumbnail
  • 조회 수: 215
  • 여울돌
  • = 영상 보기 = 옷 매무새를 고치고, 작은 목소리로 ‘김치’를 말하는 노인. 29초의 짧은 영화 ‘김치’입니다. 젊은 날 가족을 위해 숨가쁘게 살아온 누군가의 아버지, 어머니들이 독거노인이 되어 외로움과 싸우고 있습니다. 한 번쯤 그분들을 돌아봐 주세요. # 오늘의 명...
2015-09-11 08:05:54
Sep.11
thumbnail
2015-12-15 13:37:06
Dec.15
thumbnail
  • 조회 수: 233
  • 여울돌
  • 딸만 6명인 어느 행복한 가정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엄마가 친구로부터 예쁜 인형 하나를 선물 받았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아이는 6명이고 인형은 하나라서 누구에게도 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엄마는 고민 끝에 말했습니다. “오늘 제일 말 잘 듣는 사람...
2015-09-03 09:52:01
Sep.03
thumbnail
  • 조회 수: 233
  • 여울돌
    [소식]
  • 2016년 10월 8일 사단법인 여울돌과 (사)따뜻한하루, (사)체인지메이커 공동주최로 시각장애 아동들에게 숲속의 향기와 음악으로 상상의 숲을 그려주기 위한 콘서트를 개최하였습니다. ▲숲을 그리다 야외 음악콘서트를 관람하기 위해 찾아온 사람들 10월 8일 새벽까지 ...
2016-10-20 19:14:31
Oct.20
thumbnail
  • 조회 수: 240
  • 여울돌
  • 다 죽어 세상이 텅 빈 줄 알았다 그 전쟁 뒤 폐허가 된 학교 마당 하나 둘 살아서 돌아왔다 학기가 시작되었다 국민학교 1학년 신입생 어린 것들 새로 왔다 이렇게 살아 있다 이렇게 자라나고 있다 그 포성 속에서 그 폭격 그 굶주린 후방에서 이렇게 어여쁘게 자라났다 ...
2015-01-13 12:47:18
Jan.13
thumbnail
  • 조회 수: 248
  • 여울돌
    [소식]
  • http://www.onday.or.kr/wp/?p=7632 아쉽게 필리핀봉사 캠프에 함께 하실 수 없지만 마음을 전하고 싶으신 분들은 한끼 식사에 동참할 수 있습니다. 아래계좌로 후원해 주시면 필리핀의 어려운 이웃들과 한끼 식사에 소중하게 쓰겠습니다. <무통장입금 후원> 우리은행 :...
2015-07-24 18:25:20
Jul.24
thumbnail
2015-04-27 17:56:24
Apr.27
thumbnail
  • 조회 수: 276
  • 여울돌
  • 어느 날 남편이 만원 지폐 한 장을 꺼내 아내의 손에 꼭 쥐여주었습니다. 지쳐 보인다며 어디 나가면 음료수라도 꼭 사 먹으라는 당부의 말도 잊지 않습니다. 아내는 남편이 손에 쥐여 준 만 원을 받아 들고는 말합니다. “여보, 나 하나도 힘들지 않아요.”라고 며칠 뒤 ...
2015-08-28 09:34:13
Aug.28
thumbnail
  • 조회 수: 286
  • 여울돌
  • 여기 장애를 극복하고 세상의 존경을 받는 한 분이 계십니다. 바로 양팔 없는 의수 수묵화가 석창우 화백입니다. 전기공으로 성실한 삶을 살아가던 그에게 찾아온 시련, 22,900V의 전기감전. 그는 이 사고로 수 차례의 수술 끝에 생명은 건졌지만 양손은 잃게 되었습니...
2015-05-11 14:37:47
May.11
thumbnail
  • 조회 수: 292
  • 여울돌
  • 요 며칠 주방에만 들어가면 어머니는 뭔가를 찾아 헤매느라 분주해지십니다. “분명 여기에 뒀는데 이상하네.” 어머니가 물건이 없어지기 시작한다고 말씀한지 꽤 됐지만, 가족들은 어머니의 건망증으로 치부해버리고 크게 신경은 쓰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없어졌다고 말...
2015-04-21 09:04:12
Apr.21
thumbnail
  • 조회 수: 301
  • 여울돌
  • 한 어머니가 유치원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유치원 선생님이 그 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드님은 산만해서 단 3분도 앉아 있지를 못합니다.” 어머니는 집에 돌아오는 길에,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선생님께서 너를 칭찬하시더구나. 의자에 1분도 못 앉아 있던 네가 이...
2015-04-14 09:01:55
Apr.14
thumbnail
  • 조회 수: 305
  • 여울돌
  • 사진 한 장이 또 한 번 전세계인의 가슴을 눈물로 적셨습니다. 자신이 돌보던 10대 환자를 잃고 오열하는 의사의 가슴 아픈 사진이었습니다. 사진을 게재한 이는 자신의 직업이 응급구조사(EMT)라고 밝혔는데요. 남부 캘리포니아의 한 병원에서 목격한 사연이라고 합니...
2015-04-16 15:31:48
Apr.16
thumbnail
  • 조회 수: 305
  • 여울돌
    [소식]
  • 눈부시게 맑은 하늘에 뭉실뭉실 뭉게구름 떠다니고, 가을 들녘 들판은 여름날의 짙은 초록에서 한 톤 낮춘 색깔 옷을 갈아입으며 무르익어 가고 있었습니다. 이런 날엔 벽화를 그려보는 게 어떨까요? 매일매일 내 마음을 비쳐 보는 따뜻한 편지에서 벽화 그리기 행사를 ...
2015-09-17 17:26:29
Sep.1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