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름다운 벽화를 선물하고 왔어요 [소식]
  • 여울돌
    조회 수: 301, 2015.09.17 17:26:29
  • #여울둘, #따뜻한하루, #아름다운벽화, #희귀병, #난치병, #따뜻한편지
    눈부시게 맑은 하늘에 뭉실뭉실 뭉게구름 떠다니고,
    가을 들녘 들판은 여름날의 짙은 초록에서
    한 톤 낮춘 색깔 옷을 갈아입으며 무르익어 가고 있었습니다.

    이런 날엔 벽화를 그려보는 게 어떨까요?

    매일매일 내 마음을 비쳐 보는 따뜻한 편지에서
    벽화 그리기 행사를 한다는 글이 있었습니다.

    저와 가까이에 있는 하동 청암분교,
    그래서 기꺼이 5명의 가족들과 동참했습니다.

     

     

    20150914_02
    청학동(지리산) 올라가는 길목에 있는 청암분교!
    전교생이 15명밖에 안 되는 작은 학교지만
    우리 마음속에는 커다랗게 다가왔습니다.

     

     

    20150914_03
    모자 쓴 꼬마신사와 빗자루 든 꼬마 숙녀,
    발그레 발그레 모처럼 학교에 손님이 와서 좋은가 봅니다.
    냉큼 달려가 인사를 나누고 모자 쓴 꼬마 신사에게 53살이라 했더니 35살로 보인다고,
    ‘하하하’ 사람을 기분 좋게 해주는 꼬마입니다.

    어떤 아이는 벽화 그리는 걸 보고 보는 것 또한 배우는 거라고 말하더군요.
    순수하고 맑은, 거기다 똑똑하기까지 한
    청암분교 아이들에게 인생을 한 수 배웠답니다.

     

     

    20150914_04
    “양산에서 온 형이 젤 좋다.”
    여러 지역에서 온 봉사자들은 어느새 친해져서 가족 같은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서울에서 온 아이도 대구에서 온 누나도 모두 어우러져 하나가 된 시간.
    이제 그림을 그리기 위한 밑 작업을 필두로 벽화 그리기 시작!

    구석구석 곳곳, 자기가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예쁜 빛깔들로 채워나가는 우리들..
    모두의 마음을 모아 열심히 벽화봉사를 하다 보니
    어느새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히더군요.

    덥고 힘들었지만, 누구 한 명 찡그린 표정 없이
    오히려 더 즐겁게 웃으면서 열심히 벽화를 채워 나갔습니다.

     

     

    20150914_05
    20150917_03
    곳곳,,, 자기가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예쁜 빛깔들로 채워나가는 우리들…
    모두가 마음을 모아 열심히 벽화봉사를 하다보니 어느새 땀이 송글송글 맺히더군요.

     

     

    20150917_01
    우리가 칠한 것을 화가님께서 마무리 손질도 해주셨어요.
    역시 화가님 손길은 터치부터 다르십니다.

     

     

    20150917_02
    진주에서 오신 샘..
    오늘 생일이라며, 열심히 의미 있는 날을 만들고 계셨어요.
    그 마음에 큰 박수를 마음속으로 ‘짝짝짝’ 보내드렸답니다.

     

     

    20150914_08

    열심히 벽화를 그리다 보니 점심시간이 되었어요.
    너무 배고파요~ 용달차에 타고 이동하는 동안
    가을 냄새와 이야기에 행복했답니다.

    점심은 너무 감사하게도 따뜻한 하루 가족분이신 하동 조향자님께서
    본인은 시간이 안 되어 봉사활동에 참여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봉사자 전체분들에게 대접해 주신 맛 난 건강식 점심!

    계곡과 인접한 식당에서 담근 장아찌와 죽순나물, 고사리무침 등
    지리산의 별나면서 특별한 맛에 반해버렸답니다.

    “행복한 만남과 맛난 점심 ~ 정말 따뜻한 하루였습니다.”

     

     

    20150914_09
    우와! 창고와 학교담장의 대변신!

     

     

    20150914_10
    벽화에 따뜻한 하루라는 글씨를 남기기 위해
    바닥에 쪼그리고 앉아 수십 번의 연습 끝에 멋진 작품이 나왔습니다.
    이 벽화를 보는 모든 사람이 따뜻한 하루를 보내길 소망해봅니다.

     

     

    20150914_11
    서울, 일산, 대구, 양산, 진주, 남해, 마산 등
    전국 각지에서 따뜻한 마음을 가진 분들이 따뜻한 하루를 통해 모였습니다.
    함께 한 여러분들 덕분에 행복하고 정말 따뜻한 하루였습니다.

    특히 벽화봉사를 위해 일산에서 새벽부터 출발해 먼 이곳까지 오시며,
    벽화에 필요한 페인트까지 후원해 주셨다는
    모뉴망 대표님과 직원분들 그리고 따뜻한 하루 스태프분들.

    따뜻한 하루라는 이름처럼
    참여한 모든 분이 소중한 열정과 땀방울은 벽화를 통해
    우리 아이들에게 멋진 희망의 꿈을 선물해 주었고,
    행복한 세상을 열어주었습니다.

    앞으로도 오늘처럼 언제나 따뜻한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벽화 봉사자 김성희 –

    Profile

엮인글 0 http://www.yeouldol.com/onday/58837/6b3/trackback

댓글 0 ...

http://www.yeouldol.com/58837
thumbnail
2014-07-04 13:27:05
Jul.04
thumbnail
2014-07-03 11:30:41
Jul.03
thumbnail
  • 조회 수: 1506
  • 여울돌
  • 정말로 기발합니다. 한글이 이렇게도 변할수가 있네요. 유치원생들이 보면 얼마나 신기해 할까요? 아이들에게 한글의 소중함도 가르치면서 한번 따라 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오늘의 명언 쓸만한 것은 이미 다 나왔다. 우리가 할 일은 그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하는 것 ...
2014-07-02 13:04:14
Jul.02
thumbnail
  • 조회 수: 1362
  • 여울돌
  • 삶이라는 것 자체가 하나의 레시피이다. 요리를 할 때는 여러 재료를 한 번에 하나씩, 순서대로 넣어야 한다. 인생도 마찬가지다. 한 번에 한 가지씩 해나가야 한다. ‘아, 이번 일을 잘 처리해야 하는데…’ ‘이거 했다가 망하면 어떡하지?’ 이런저런 생각에 휘둘리지 않는...
2014-07-01 09:56:32
Jul.01
thumbnail
  • 조회 수: 1372
  • 여울돌
  • # 오늘의 명언 진정으로 용서하면 우리는 포로에게 자유를 주게된다. 그러고 나면 우리가 풀어준 포로가 바로 우리 자신이었음을 깨닫게된다. - 루이스 스메데스 -
2014-06-30 14:05:53
Jun.30
thumbnail
  • 조회 수: 1380
  • 여울돌
  • 미국의 한 시골학교 선생님이 당시 갑부였던 포드 자동차 회사의 포드 회장에게 편지를 보냈다. “회장님, 아이들의 음악교육을 위해 저희 학교에 피아노 한 대가 필요합니다. 도와주십시오.” 얼마 후 답장이 왔다. 그런데 열어보니 단 돈 100달러가 들어 있는 게 아닌가....
2014-06-27 14:25:56
Jun.27
thumbnail
  • 조회 수: 1539
  • 여울돌
  • = 영상 보기 = # 오늘의 명언 삶은 인간만큼이나, 말없는 생명체들에게도 소중한 것이다. 사람이 행복을 원하고 고통을 두려워하며, 죽음이 아닌 생명을 원하는 것처럼, 그들 역시 그러하다. - 딜라이 라마 -
2014-06-26 18:22:17
Jun.26
thumbnail
  • 조회 수: 1280
  • 여울돌
  • 1959년 부산. 한 부둣가에서 생계를 위해 찐고구마를 팔고 있는 모자의 모습은 오히려 잘 먹지 못 해 영양실조에 걸린 것처럼 보인다. 고되게 살아가는 자들에게서 느껴지는 아슬아슬한 질서와 안정감이 외면하고 싶을 만큼 서글픕니다. 1961년 부산. 길가에서 구걸하고...
2014-06-25 10:39:33
Jun.25
thumbnail
  • 조회 수: 1521
  • 여울돌
  • 두 천사가 여행을 하던 도중, 어느 부잣집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었다. 거만한 부잣집 사람들은 저택에 있는 수많은 객실 대신 차가운 지하실의 비좁은 공간을 내주었다. 딱딱한 마룻바닥에 누워 잠자리에 들 무렵, 늙은 천사가 벽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하고는 그 구...
2014-06-24 11:07:45
Jun.24
thumbnail
  • 조회 수: 1491
  • 여울돌
  • 경기 시작 후 4분 밖에 안됐는데 스코어는 9 대 0… 크게 지고 있었다. 밀튼고등학교 크래머 코치는 작전타임을 요청하고 벤치로 들어오는 선수들에게 소리쳤다. “지금 뭣들하는거야? 연습한대로 하란 말이야? 정신 차려!” 벼락같은 호통에 선수들은 땅만 내려다봤다. 경...
2014-06-23 09:41:03
Jun.23
thumbnail
  • 조회 수: 1357
  • 여울돌
  • 그대여, 언젠가 내게 물었지요… “희망을 가지고 싶어도 희망의 꼬투리가 잡히지 않아요. 도대체 내가 왜 희망을 가져야 하나요? 아니 내가 어떻게 희망을 가질 수 있나요?” 그대여, 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 서야 답을 드립니다. 그때 바로 답을 줄 수 없었던 건 할 말이 ...
2014-06-20 13:19:14
Jun.20
thumbnail
  • 조회 수: 1501
  • 여울돌
  • # 오늘의 명언 천재는 노력하는 사람을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 - 롤프 메르쿨레 -
2014-06-19 09:48:52
Jun.19
thumbnail
  • 조회 수: 1327
  • 여울돌
  •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손자는 유품을 정리하다가 일기장을 발견했다. 눈물을 훔치며 일기를 읽어보던 손자는 할아버지가 50년도 전에 적은 글을 발견했다. "어제 또 금을 발견했다. 작년에 캐낸 것보다 훨씬 커서 놀랐다. 이걸 시내에서 팔면 수많은 사람이 몰려오겠...
2014-06-18 09:39:59
Jun.18
thumbnail
  • 조회 수: 1434
  • 여울돌
  •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계절입니다. 목적을 갖고 떠나는 여행보다 정처없이 떠나는 여행에서 더 많은 것을 느끼게 됩니다. 모르는 길을 헤매면서 새로운 것을 배우고, 새로운 나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래서 여행은 우리 인생의 좋은 벗인가 봅니다. - 나무꾼의 숲속편지 ...
2014-06-17 09:18:20
Jun.17
thumbnail
2014-06-13 10:41:00
Jun.13
thumbnail
  • 조회 수: 1045
  • 여울돌
  • 한 젊은이가 백발노인에게 찾아가 물었다. “제게는 정말 큰 소원이 있습니다. 이 소원을 이루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그러자 백발노인은 근처의 새하얀 백사장에 가서 ‘소원석’을 찾으면 된다고 말했다. “소원석은 중앙에 별 문양이 있으니 명심하게.” 젊은이는 그날...
2014-06-12 10:02:01
Jun.12
thumbnail
  • 조회 수: 1274
  • 여울돌
  • 2012년 당시 20살이었던 딘 앤드류. 그는 어렸을 적부터 허친슨-길포드증후군(Hutchinson-Giford Syndrome)이라는 선천성 조로증을 앓고 있었습니다. 전 세계에서 단 74건만이 보고된 희귀병. 이 병에 걸린 아이들은 생후 수개월까지만 제 나이대로 생활할 수 있고, 5살...
2014-06-11 16:44:57
Jun.11
thumbnail
  • 조회 수: 1069
  • 여울돌
  • # 오늘의 명언 절대 허송세월 하지마라. 책을 읽든지, 쓰든지, 기도를 하든지, 명상을 하든지, 또는 공익을 위해 노력하든지, 항상 뭔가를 해라. - 토마스 아 켐피스 -
2014-06-10 12:52:30
Jun.10
thumbnail
  • 조회 수: 1194
  • 여울돌
  • = 영상 보기 = # 오늘의 명언 형제 자매가 있는 사람은 자신이 얼마나 운이 좋은지 몰라 물론 많이 싸우겠지 하지만 항상 누군가 곁에 있잖아 가족이라 부를 수 있는 존재가 곁에 있잖아 - 트레이 파커 -
2014-06-09 10:03:09
Jun.0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