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성한 마음이 담긴 도시락 [소식]
  • 여울돌
    조회 수: 334, 2015.10.07 17:26:30
  • 00

     

    슈퍼문처럼 밝고 행복한 한가위 보내셨나요?
    오랜만에 모인 친지들과 맛있는 음식도 함께 먹으며
    이야기 보따리를 풀고 온 가족님들이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반대편에는 찾아오는 이 하나 없이
    홀로 명절을 보내는 어르신들이 계셨습니다.

    명절은커녕 끼니 걱정을 하며 어제와 같은 오늘을 보내고 계신 어르신들.
    따뜻한 하루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홀로 계신 어르신들을 찾아 뵙고
    추석음식 도시락을 전해드리고 왔습니다.

     

     

    01

     

    ‘추석’하면 떠오르는 음식, 뭐가 있을까요?
    어르신들이 좋아하실 만한 음식을 고민하다

    고사리나물, 오징어초무침, 호박전, 꼬치산적으로 결정했어요.

     

     
    02

     

    홀로 계시며 면역력이 저하되셨을 어르신들을 위해
    도시락 통을 몇 번을 닦았는지 모르겠어요.

     

     

    03

     

    4가지 음식을 대량으로 하려면 하루가 모자라요.
    서둘러 재료를 다듬고 음식을 준비해 볼까요?

     

     

    04

     

    ‘추석’하면 빠질 수 없는 먹거리. 바로 송편이지요?
    먹음직스런 송편이 도착했어요.

    고운 빛깔처럼 고운 마음들이 모여 정성스레 준비한 송편이랍니다.

     

    05

     

    자. 이제 본격적인 음식 만들기에 돌입해 볼까요?
    우리 봉사자님들! 시댁 가시기 전에 미리 전 부치는 연습을 하게 됐네요.

    이렇게 좋은 마음으로 연습하셨으니, 실전은 더 잘하시겠죠?

     

    06

     

    각자 맡은 자리에 앉아 열심히,
    그리고 아주 먹음직스럽게 전을 부치고 있어요.

    명절분위기가 솔솔 나지요?

     

    07

     

    유니폼처럼 똑 같은 빨간 앞치마를 두르고 열심히 음식을 만드시는 봉사자님들!
    추석준비로 바쁘실 텐데 귀한 시간 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어르신들을 위해 땀 흘리며 음식 만드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08

     

    시간가는 줄 모르고 전을 부치다 보니 어느새 완성이 됐네요.
    색깔도 곱고 정말 먹음직스럽죠?

     

    09

     

    어디서 이렇게 고소한 냄새가 솔솔 풍기나 했더니 고사리나물이 완성됐네요.
    어르신들이 정말 좋아하시겠어요!

     

    10

     

    자 음식이 하나 둘, 완성됐으니 도시락에 예쁘게 담아 볼까요?

    정성스럽게 담긴 음식들을 좋아하실 어르신들을 생각하며
    아주 고급지게 담아 보았답니다.

     

    11

     

    도시락에 음식을 담는 분주한 손길들.
    그 손길들과 행복한 미소가 어우러져 더욱 풍성해 보이는 도시락이에요.

     

    12

     

    드디어 완성!

    먹음직스러운 음식들을 보니 어르신들보다 만든 우리가 더 행복해지는 것 같아요.

     

    13_01

     

    모두가 하나되어 정성스러운 도시락을 만든 그 시간이
    얼마나 소중하고 행복했는지, 다시 생각해도 미소가 지어지네요.

     

    14

     

    도시락을 다 만들고 나니 슬슬 시장기가 도네요.
    전을 부치고 남은 계란물로 즉석 계란말이를 만들어서 봉사자님들 점심식사 반찬으로!

     

     

    15

     

    보람된 일을 하고 먹는 음식은 언제 먹어도 꿀맛인 것 같아요.

     

    16

     

    맛있게 밥도 먹었고, 슬슬 어르신들을 만나 뵈러 출발해 볼까요?

     

    17

     

    환한 미소로 반겨주시는 할머니.

    도시락을 전해드리러 왔다니까 고마워 하시며 수줍어하시던
    할머니 모습, 잊을 수가 없어요.

     

    18_01

     

    “고마워~ 추석 잘 보내고..”

    대문 밖까지 나오셔서 배웅해 주시는 할머니.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사세요 할머니~

     

    19

     

    “할머니, 행복하고 따뜻한 추석 보내세요”

    도시락을 건네드리면서 따뜻한 한 마디 건네 드리면,
    할머니께서는 더욱 따뜻한 덕담으로 화답해 주셨답니다.

     

     

    20

     

    세상 모든 사람들. 특히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들 모두
    풍성하고 따뜻한 추석을 보내셨기를 바랍니다.

    저희 따뜻한 하루도 온 세상이 더 따뜻해 지도록
    멈추지 않고 열심히 온기를 뿜는 단체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

    지난 여름에 있었던 온잉글리시 영어캠프 5기 학생들의 부모님들이
    지원해 주신 후원금으로 이번 독거노인 도시락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영어캠프를 통해 만난 학부모님들의 따뜻한 마음이 모여서

    홀로 계신 어르신들에게 더욱 따뜻하고 풍성한 명절을 선물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 번 그 소중한 마음에 감사 드립니다.

    Profile

엮인글 0 http://www.yeouldol.com/onday/58929/6bc/trackback

댓글 0 ...

http://www.yeouldol.com/58929
thumbnail
  • 조회 수: 400
  • 여울돌
  • 할머니와 호기심 많은 강아지가 산책길에 나섰습니다. 길거리에서 보는 것 마다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고 기억하려고 애를 씁니다. 한 주유소 앞을 지날 무렵 강아지가 멈춰서 가지 않으려고 하네요. 할머니가 아무리 가자고 해도 킁킁 냄새를 맡으며 안가겠다고 버팁니...
2014-11-07 16:53:49
Nov.07
thumbnail
  • 조회 수: 447
  • 여울돌
  • = 영상 보기 = 한 남자가 길거리에서 허그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반응은 그리 좋지만은 않습니다. 이상하다는 표정… 경계하는 몸짓… 무관심한 눈빛… 지나가는 사람들은 모두 고개를 흔들며 거부를 합니다. 이번엔 노숙인 들에게 다가가 허그해 달라고 요청을 ...
2014-10-31 17:31:03
Oct.31
thumbnail
  • 조회 수: 474
  • 여울돌
  • 간호사 아가씨들이 제가 어떤 모습으로 보이는지를 묻고 있답니다. 당신들은 저를 보면서 대체 무슨 생각을 하나요. 저는 그다지 현명하지도 않고 성질머리도 괴팍하고 눈빛마저 흐린 할머니로 보이겠죠. 먹을 때 칠칠치 못하게 음식을 흘리기나 하고 당신들이 큰소리로...
2014-10-29 18:20:24
Oct.29
thumbnail
  • 조회 수: 339
  • 여울돌
  • # 오늘의 명언 자기의 길을 걷는 사람은 누구나 다 영웅입니다.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을 진실 되게 수행한다면 사는 사람은 누구나 다 영웅인 것입니다. - 헤르만 헤세 -
2014-10-28 10:20:07
Oct.28
thumbnail
  • 조회 수: 430
  • 여울돌
  • = 영상 보기 = 상상하는 어린이들의 시계는 어른들과 다릅니다. 1분 1초, 5분의 차이가 아이를 풍요롭게 합니다. # 오늘의 명언 상상력은 지식보다 중요하다. - 아인슈타인 -
2014-10-27 14:09:53
Oct.27
thumbnail
  • 조회 수: 522
  • 여울돌
  • “할머니가 사라지셨어요!” 다급한 신고전화가 경찰서에 접수 되었습니다. 할머니는 얼마 전 신장 수술을 받고 그 후유증으로 걸음걸이가 불편한 상태였습니다. 어디로 가셨을까요? 가족들의 걱정은 태산 같았습니다. 할머니를 찾아 경찰관들이 골목골목을 순찰하던 중 ...
2014-10-23 15:19:40
Oct.23
thumbnail
  • 조회 수: 571
  • 여울돌
  •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자동차 왕 ‘헨리 포드’와 당시 전기 분야의 전문가였던 ‘스타인 맥스’가 있었던 일입니다. 스타인 맥스는 미시간주에 있는 헨리 포드의 첫 번째 공장에 큰 발전기를 설치했습니다. 어느 날 이 발전기가 고장이 나서 공장 전체의 가동이 중...
2014-10-22 18:16:07
Oct.22
thumbnail
  • 조회 수: 604
  • 여울돌
  • 보랏빛 단발머리의 여성으로 보이는 사람이 아이와 함께 길거리에서 생리대를 팔고 있었습니다. 중국 쓰촨성에 사는 왕하아린씨 사실 왕하아린씨는 여장을 한 남자였습니다. 길거리에서 남성이 생리대를 팔고 있다면… 이 사람에게 생리대를 사갈 여성은 많지 않을 것입...
2014-10-21 10:59:01
Oct.21
thumbnail
  • 조회 수: 501
  • 여울돌
  • = 영상 보기 = 그녀는 비록 양팔은 없었지만 보이지 않는 팔을 사용했습니다. 장애를 장애로만 여기지 않고 희망을 놓지 않는 ‘의지’라는 팔이 그녀와 함께 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세상은 그대의 의지에 따라 그 모습이 변한다. 동일한 상황에서도 어떤 사람은 절망하...
2014-10-20 14:24:23
Oct.20
thumbnail
  • 조회 수: 763
  • 여울돌
  • 자원봉사는 특별한 시간과 장소에서 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자원봉사가 생활이 된다면 그 의미는 제자리를 찾게 될 것입니다. 일상의 공간에서 잠시 멈춰보면 보이는 것들.. 쓰레기… 쓰레기는 미화원들이 줍는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산책길, 출근길 ...
2014-10-16 15:14:05
Oct.16
thumbnail
  • 조회 수: 566
  • 여울돌
  • 유난히 바쁜 어느 날 아침… 8시 30분쯤 되었을 때 80대의 노신사가 엄지손가락의 봉합 침을 제거하기 위해 병원을 방문하셨다. 그는 9시에 약속이 있다며 빨리 해달라고 나를 무척이나 재촉하셨다. 나는 노신사의 바이털 사인을 체크하고 상황을 보니 모두들 아직 출근 ...
2014-10-15 09:04:33
Oct.15
thumbnail
  • 조회 수: 604
  • 여울돌
  • 평생 감옥을 제 집 드나들듯 한 늙은 장기수가 있었다. 틈만 나면 수감되는 그에게 처음에는 가족과 친지가 방문했지만 나중에는 아무도 그를 찾아오지 않게 되었다. 오직 고독만이 그의 유일한 벗이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그가 머무는 창살 너머로 참새 한 마리가 날...
2014-10-07 14:59:43
Oct.07
thumbnail
  • 조회 수: 502
  • 여울돌
  • 집에 돌아오는 길… 아파트 입구에 술취한 남자가 서성였다. 겁먹은 엄마는 집으로 도와달라고 요청을 했는데 집에는 때마침 아이들 밖에 없었죠. 상황을 들은 아이들… “엄마! 걱정 마세요! 우리가 있잖아요!” 잠시 후 1층으로 내려온 아이들의 조그마한 손에는 배드민턴...
2014-10-06 17:30:39
Oct.06
thumbnail
  • 조회 수: 668
  • 여울돌
  • 커다란 문신을 한 비키니 차림의 김혜선 씨.. 이를 보는 사람들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았습니다. “아니..저런 커다란 문신을 하다니…” 하지만 문신을 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알게 되자 사람들은 저마다 자신들의 편견을 반성하는 분위기가 되었습니다… 사실, 김 양은 아...
2014-10-02 18:13:27
Oct.02
thumbnail
  • 조회 수: 613
  • 여울돌
  • 날씨가 쌀쌀해지면 추위를 견디기 위해 사람들은 두꺼운 옷을 껴입고, 동물들은 따뜻한 털이 자랍니다. 하지만 강한 추위는 맨살을 향해 … 송곳처럼 파고듭니다. 강아지와 고양이… 그리 친하지 않은 친구들이 길거리에서 만났습니다. 날씨는 쌀쌀하고 스스로 체온을 높...
2014-09-30 08:34:04
Sep.30
thumbnail
  • 조회 수: 478
  • 여울돌
  • “어디서 난 옷이냐? 어서 사실대로 말해 봐라.” 아들이 살 수 없는 고급 브랜드의 청바지를 본 순간, 아버지는 이상한 생각이 들어 아들을 다그쳤다. 자신은 환경미화원이고 아내는 작은 고물상을 운영하고 있기에, 아들이 그런 큰돈을 쓸 수 있을 리 없었다. 결국 아들...
2014-09-29 18:24:22
Sep.29
thumbnail
  • 조회 수: 638
  • 여울돌
  • 호주에 사는 케이트 오그(kate ogg)는 임신 27주만에 쌍둥이를 낳았습니다. 딸 에이미는 건강했지만 아들 제이미는 호흡을 제대로 하지 못하다가 결국 의사로부터 사망 진단을 받았습니다. “제발 아이를 살려주세요!” 의료진이 사력을 다해 응급처치를 했지만 20분이 지...
2014-09-26 15:01:09
Sep.26
thumbnail
  • 조회 수: 577
  • 여울돌
  • 엄마의 배가 자꾸 자꾸 불러오더니… 이제는 꿈틀거립니다. 가끔은 쿵쿵 발로 차는 거 같기도 하고 뭐지 하면서 엄마 배를 밀어보기도 했습니다. 꼼지락 꼼지락 무슨 일일까요? 엄마가 동생을 가졌대요… 엄마 뱃속에 있었을 때 기억은 없지만… 동생이 생긴다는 소식에 제...
2014-09-25 13:10:30
Sep.25
thumbnail
  • 조회 수: 377
  • 여울돌
  • 미국 일리노이주의 WCIA-TV에서 9년째 뉴스를 진행하고 있는 앵커 데이브 벤턴(51) 뇌종양에 걸렸으면서도 끝까지 마이크를 놓지 않겠다는 그의 말에서 희망과 용기를 배웁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최선을 다할 때 어떤 기적이 우리 인생 또는 다른 사람의 인생에 일...
2014-09-24 10:42:59
Sep.24
thumbnail
  • 조회 수: 402
  • 여울돌
  • = 영상 보기 = 과거의 자신과의 약속을 이루어낸 이 분을 위해 마음으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 오늘의 명언 용기 있는 사람이란 모든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다. - 코르네이유 -
2014-09-23 10:40:00
Sep.23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