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누구에게나 기회는 온다 [따뜻한편지]
  • 여울돌
    조회 수: 321, 2015.02.23 17:09:23
  • 0223_1

     

    저는 태어난 지 100일 무렵부터
    부모님의 이혼으로 고모네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 후, 새엄마네 집으로 보내졌고,
    9살 때까지 그 곳에서 살다 중 3때 쫓겨났습니다.

     

    또 다시 갈 곳이 없어진 저는 친척집을 찾아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친척들은 제가 나타나자 회의를 하시는 것 같았어요.
     

    ‘누가 쟤를 맡을 거냐..’

     

    아무도 나서지 않자 고아원 이야기까지 나왔는데,
    아직도 그 말은 정말 큰 상처로 남아있습니다.

     

    그래서 여든이 넘은 할머니가 나서서 저를 맡으셨어요.
    할머니는 노인연금만으로 생활하셨기 때문에
    점심은 노인정에서 해결하곤 했어요.

     

    그런데 어느 날 노인정 공사로 문을 닫은 날이었어요.
    너무 배가 고파 불우이웃돕기 모금함에서 쌀을 가져왔는데,
    집에 전기가 없어 밥을 하지 못하겠더라고요.

    가까운 은행에서 따뜻한 물을 받아와 쌀을 불려 먹었어요.

     

     

    0223_2

     

    그렇게 어렵게 고등학교까지 졸업하고는
    또 다시 생계를 위해 공사장에서 막노동을 시작했어요.

    그러다 턱이 부러졌는데 수술비가 200만원이나 나왔어요.
    제 전 재산은 50만원이었는데 우여곡절 끝에 수술을 했어요.

    그 때, 수술비가 없는 것보다 더 서러운 건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병실에 홀로 누워있는 것이었어요.

    정말 눈물이 나더라고요.

     

    전 생각했습니다.
     

    이러다가 할머니에게 끝까지 짐만 될 것 같다.
    퇴원하면 당장 공부를 하자.
    그렇게 다짐했습니다.

     

    어느 날, 매일 오시던 노인정 할머니가 오지 않아 찾아가 보니
    어깨가 퉁퉁 부어있더라고요.
     

    병원에 모시고 가니까 뼈가 다 부러졌대요.
    왜 이렇게까지 참았냐고 하니까 병원비 때문이래요.
     

    그 때 의대에 진학해 어려운 사람을 돕는
    의사가 되기로 결심했어요.

    그 후, 막노동과 공부를 병행하는 생활을 시작했어요.
     

    하루 12시간 막노동을 하고 나면 정말 10분도 앉아있기가 힘들었어요.
    그래도 절대 포기하지 않았어요.
     

    정말 이렇게 살기는 싫었거든요.
    처음에는 10분, 20분.. 이렇게 시간을 늘려갔더니
    나중엔 하루 6시간도 공부할 수 있게 되었어요.

     

    정말 힘들어 수백 번 포기하고 싶었지만,
    나 같은 사람도 성공할 수 있다는 걸 세상에 보여주고 싶어
    그럴 때마다 더 열심히 공부했어요.
     

    ‘이렇게 열심히 사는데…’
    하늘이 정말 존재한다면 도와줄 거라 굳게 믿었어요.

     

     

    0223_3

     

    그렇게 3년, 드디어 의대에 합격했어요.
    할머니께 제일 먼저 말씀 드리니, 정말 기특해 하셨어요.

    더 행복한 건 저와 비슷한 처지의 학생들에게도
    제 합격이 힘이 될 거란 생각이었어요.

     

    물론 앞으로 힘든 일이 더 많이 생길지도 몰라요.
    아마 그럴 거에요.
     

    하지만 전 이런 경험들에 항상 감사해요.

     

    한 겨울, 할머니를 모시고 노인정에 살았을 때,
    쌀을 불려먹으며 끼니를 때울 때,
    이런 모든 고생과 경험이 다 귀한 재산이 되어 지금의 절 있게 했거든요.
    덕분에 앞으로 더 힘든 일이 생기더라도
    잘 살 수 있을 거란 자신감도 생겼어요.

     

    지금까지 어떤 힘든 일에도 지지 않고 버텨온 것처럼
    앞으로도 그렇게 살 겁니다.
     

     

    저처럼 벼랑 끝에 서있을 누군가를 잡아줄 힘이 돼주고,
    우리 할머니처럼 힘들고 어렵게 사시는 분들을 돕는
    그런 멋진 의사선생님이 되고 싶습니다.

     

     

    - KBS <강연100도씨> / 의대생 박진영 -

     

    살다 보면 크고 작은 어려움과 마주하게 됩니다.
    피해가는 사람도 있고, 맞서 싸우는 사람도 있습니다.
     

    옳고 그름은 없습니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건,
    맞서 싸워 이긴다면 그 성취감과 행복은 억만 금을 줘도
    사지 못할 값진 자산으로 남게 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폭풍이 부는 것은 너를 쓰러뜨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실은 네가 좀 더 강인해지도록 도와주기 위해서란다.

    - 조셉 m 마셜 「그래도 계속 가라」 중에서 -

    Profile

엮인글 0 http://www.yeouldol.com/onday/57803/01f/trackback

댓글 0 ...

http://www.yeouldol.com/onday/57803
thumbnail
  • 조회 수: 508
  • 여울돌
  • 1964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은 좁은 메인 스타디움을 확장하는 공사를 했습니다. 그 주변 건물을 철거 작업하던 어느 날 인부들이 어떤 집의 지붕을 벗기려는 순간 꼬리 쪽에 못이 박혀 움직이지 못하는 도마뱀 한 마리가 몸부림 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못에 박...
2015-05-06 16:03:09
May.06
thumbnail
2015-04-27 17:56:24
Apr.27
thumbnail
  • 조회 수: 303
  • 여울돌
  • 요 며칠 주방에만 들어가면 어머니는 뭔가를 찾아 헤매느라 분주해지십니다. “분명 여기에 뒀는데 이상하네.” 어머니가 물건이 없어지기 시작한다고 말씀한지 꽤 됐지만, 가족들은 어머니의 건망증으로 치부해버리고 크게 신경은 쓰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없어졌다고 말...
2015-04-21 09:04:12
Apr.21
thumbnail
  • 조회 수: 171
  • 여울돌
  • 가족과 보내는 시간을 얼마나 갖고 있는지요? 바쁜 생활 속에 다같이 둘러앉아 식사하기도 힘든 요즘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 줄 시간을 가져보세요.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여행과 웃음은 삶의 지혜를 깨우쳐 주는 중요한 스승이 될 수도 있고 소소한 행복을 찾는 ...
2015-04-17 13:04:55
Apr.17
thumbnail
  • 조회 수: 312
  • 여울돌
  • 사진 한 장이 또 한 번 전세계인의 가슴을 눈물로 적셨습니다. 자신이 돌보던 10대 환자를 잃고 오열하는 의사의 가슴 아픈 사진이었습니다. 사진을 게재한 이는 자신의 직업이 응급구조사(EMT)라고 밝혔는데요. 남부 캘리포니아의 한 병원에서 목격한 사연이라고 합니...
2015-04-16 15:31:48
Apr.16
thumbnail
  • 조회 수: 310
  • 여울돌
  • 한 어머니가 유치원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유치원 선생님이 그 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드님은 산만해서 단 3분도 앉아 있지를 못합니다.” 어머니는 집에 돌아오는 길에,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선생님께서 너를 칭찬하시더구나. 의자에 1분도 못 앉아 있던 네가 이...
2015-04-14 09:01:55
Apr.14
thumbnail
  • 조회 수: 381
  • 여울돌
  •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온 국민이 힘들어하던 그 시절. 하늘이 도왔는지 귀금속 점에서 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첫 직장이기도 했고요. 금은방에서 바라본 사람들의 얼굴은 누구 한 명 밝은 사람 없이 절망만 가득 차 있었습니다. 물론 금은방도 어렵긴 마찬가지였습...
2015-04-02 17:25:00
Apr.02
thumbnail
  • 조회 수: 414
  • 여울돌
  • 지난 2010년도에 방송된 MBC 스페셜 <승가원의 천사들>에 출연했던 태호의 모습입니다. 양팔과 허벅지, 심지어 발가락도 한 개씩 모자란 아이였습니다. 심지어 희귀병 ‘피에르 로빈 증후군’까지 앓고 있어 태호의 삶은 한치 앞을 장담할 수 없었습니다. 방송이 나간 후...
2015-03-24 08:34:26
Mar.24
thumbnail
  • 조회 수: 190
  • 여울돌
  • 2015년 2월 미국 오스틴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서 전세계에 감동을 선사한 케냐 출신 마라토너 ‘하이븐 응게티치(29)’ 37㎞지점까지 선두를 달리던 그녀가 갑자기 탈수증세를 보이며 쓰러집니다. 대기하고 있던 의료진이 급하게 달려가 그녀를 살폈고, 더 이상의 경기...
2015-03-18 09:21:47
Mar.18
thumbnail
  • 조회 수: 415
  • 여울돌
  • 36세의 나이로 대장암 진단을 받고 세상을 떠난 영국인 샬롯 키틀리가 죽기 전 마지막으로 블로그에 작성한 글입니다. 그녀는 두 아이의 엄마였습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저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
2015-03-12 12:47:23
Mar.12
thumbnail
  • 조회 수: 321
  • 여울돌
  • 저는 태어난 지 100일 무렵부터 부모님의 이혼으로 고모네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 후, 새엄마네 집으로 보내졌고, 9살 때까지 그 곳에서 살다 중 3때 쫓겨났습니다. 또 다시 갈 곳이 없어진 저는 친척집을 찾아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친척들은 제가 나타나자 회의를 하...
2015-02-23 17:09:23
Feb.23
thumbnail
  • 조회 수: 222
  • 여울돌
  • 제 나라의 경공이 공자에게어떻게 하면 정치를 잘하느냐고 묻자 공자의 대답! “군군신신부부자자” (君君臣臣父父子子) 임금은 임금다워야 하고, 신하는 신하다워야 하고, 아비는 아비다워야 하고, 자식은 자식다우면 된다고! 즉, 각자가 자신의 역할에 충실할 때 모든 ...
2015-02-12 19:18:33
Feb.12
thumbnail
  • 조회 수: 387
  • 여울돌
  • 어느 공원 벤치. 노신사 한 명이 벤치에 앉아 해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같은 시간, 읽다 남은 책을 마저 읽기 위해 벤치를 찾는 아가씨가 있습니다. 그녀는 노신사가 옆 자리가 빈 것을 확인하고. 그 옆에 자리 잡고 앉습니다. 그리곤 책을 읽어나가기 시작합니다. 방금...
2015-02-09 18:03:11
Feb.09
thumbnail
  • 조회 수: 495
  • 여울돌
  • 어린 아이들이 장난감도 연필도 아닌 총으로 훈련을 받고 있습니다. 체육수업을 받아야 할 아이들이지만, 살인을 할 수 있는 사격술과 전투무술을 배우고 있습니다. 이 아이들이 바로 무장단체 IS에 가담한 부모들의 자녀입니다. 오로지 살인을 위한 군사훈련과 무장단...
2015-02-05 18:52:00
Feb.05
thumbnail
  • 조회 수: 138
  • 여울돌
  • 우리가 굳게 닫힌 마음을 열고 따스하게 데운 후 차가운 곳에 눕혀진 사람들에게 그 마음을 나누어 줄 때 세상은 더욱 풍요로운 곳으로 변해 갈 것입니다. 받는 것보다 주는 마음으로 가득한 당신이길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유쾌한 사람은 자기 일에만 몰두하는 사람...
2015-01-20 14:46:17
Jan.20
thumbnail
  • 조회 수: 241
  • 여울돌
  • 다 죽어 세상이 텅 빈 줄 알았다 그 전쟁 뒤 폐허가 된 학교 마당 하나 둘 살아서 돌아왔다 학기가 시작되었다 국민학교 1학년 신입생 어린 것들 새로 왔다 이렇게 살아 있다 이렇게 자라나고 있다 그 포성 속에서 그 폭격 그 굶주린 후방에서 이렇게 어여쁘게 자라났다 ...
2015-01-13 12:47:18
Jan.13
thumbnail
  • 조회 수: 524
  • 여울돌
    [소식]
  • 지난 2014년 12월 20일 현아와의 만남이 이뤄졌고, 여러분 덕에 잘 끝낼 수 있었습니다. 처음 보는 어른들 모습에 수줍어하는 것도 잠시, 금새 천진난만한 미소를 지으며 우리 곁으로 먼저 다가오는 현아. 정말 감동적인 순간이었습니다. 모여주신 분들께 현아와 현아 ...
2014-12-24 15:12:09
Dec.24
thumbnail
  • 조회 수: 315
  • 여울돌
  • = 영상 보기 = 역장님께서 다행이를 품지 않았다면, 어두운 골목길 어느 한 켠에 고통을 삼키며, 죽어갔을지도 모릅니다. 사실 내가 아닌 남을 먼저 생각한다는 것은 정말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합니다. 그 용기가 때로는 감당하기 힘든 현실과 직면하게 할 수도 있으니까...
2014-12-22 09:21:37
Dec.22
thumbnail
  • 조회 수: 407
  • 여울돌
  • 둥지를 잃은 집시에게는 찾아오는 밤이 두렵다. 타인이 보는 석양의 아름다움도 집시에게는 두려움의 그림자 일 뿐… 한때는 천방지축으로 일에 미쳐 하루해가 아쉽고 짧았는데 모든 것 잃어버리고 사랑이란 이름으로 따로 매였던 피붙이들은 이산의 파편이 되어 가슴 저...
2014-12-12 15:24:31
Dec.12
thumbnail
  • 조회 수: 542
  • 여울돌
  • 따뜻한 메일로 한 통의 편지가 왔습니다. 오늘 편지처럼 따뜻한 마음으로 서로 이해하고 사랑했으면 좋겠습니다. 어머니 당신과 무슨 인연이었길래 지금의 고부간의 인연으로 만났는지요 혼자 산 날보다 함께 산 날이 많은걸 보면, 참 많은 세월 당신과 함께 했나 봅니다...
2014-11-27 10:16:47
Nov.2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