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따뜻한편지]
  • 여울돌
    조회 수: 415, 2015.03.12 12:47:23
  • 2015-03-12 12;42;47.JPEG


    36세의 나이로 대장암 진단을 받고 세상을 떠난
    영국인 샬롯 키틀리가 죽기 전 마지막으로 블로그에 작성한 글입니다.

    그녀는 두 아이의 엄마였습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저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죽음을 앞두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소리 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살고 싶어서, 해보라는 온갖 치료 다 받아봤어요.
    기본적 의학 요법은 물론, 기름에 절인 치즈도 먹어보고
    쓰디쓴 즙도 마셔봤습니다. 침도 맞았지요.

     

    그런데 아니더라고요.
    귀한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놓고 나니
    매일 아침 일어나 내 아이들 껴안아주고
    뽀뽀해줄 수 있다는 것이 새삼 정말 감사하게 느껴졌어요.

     

    얼마 후 나는 그이의 곁에서 잠을 깨는 기쁨을 잃게 될 것이고,
    그이는 무심코 커피잔 두 개를 꺼냈다가
    커피는 한 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하겠지요..
     

    딸 아이 머리도 땋아줘야 하는데…

    아들녀석 잃어버린 레고의 어느 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는 저만 아는데 앞으론 누가 찾아 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보너스로 얻은 덕에
    아들 초등학교 입학 첫 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품고 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 1년 덕에 30대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복부 비만이요? 늘어나는 허리둘레,
    그거 한 번 가져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이요?
    그거 한 번 뽑아 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만큼 살아남는다는 얘기잖아요.
    저는 한 번 늙어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꽉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내가 가지고 싶은 걸 생각하기보다 내가 가지고 있는 걸
    생각해보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그대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살고 싶어했던 내일이다.
    - 랄프 왈도 에머슨 -

    Profile

엮인글 0 http://www.yeouldol.com/onday/57888/19d/trackback

댓글 0 ...

http://www.yeouldol.com/onday/57888
thumbnail
  • 조회 수: 508
  • 여울돌
  • 1964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은 좁은 메인 스타디움을 확장하는 공사를 했습니다. 그 주변 건물을 철거 작업하던 어느 날 인부들이 어떤 집의 지붕을 벗기려는 순간 꼬리 쪽에 못이 박혀 움직이지 못하는 도마뱀 한 마리가 몸부림 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못에 박...
2015-05-06 16:03:09
May.06
thumbnail
2015-04-27 17:56:24
Apr.27
thumbnail
  • 조회 수: 304
  • 여울돌
  • 요 며칠 주방에만 들어가면 어머니는 뭔가를 찾아 헤매느라 분주해지십니다. “분명 여기에 뒀는데 이상하네.” 어머니가 물건이 없어지기 시작한다고 말씀한지 꽤 됐지만, 가족들은 어머니의 건망증으로 치부해버리고 크게 신경은 쓰지 않았습니다. 더구나 없어졌다고 말...
2015-04-21 09:04:12
Apr.21
thumbnail
  • 조회 수: 172
  • 여울돌
  • 가족과 보내는 시간을 얼마나 갖고 있는지요? 바쁜 생활 속에 다같이 둘러앉아 식사하기도 힘든 요즘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 줄 시간을 가져보세요.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여행과 웃음은 삶의 지혜를 깨우쳐 주는 중요한 스승이 될 수도 있고 소소한 행복을 찾는 ...
2015-04-17 13:04:55
Apr.17
thumbnail
  • 조회 수: 312
  • 여울돌
  • 사진 한 장이 또 한 번 전세계인의 가슴을 눈물로 적셨습니다. 자신이 돌보던 10대 환자를 잃고 오열하는 의사의 가슴 아픈 사진이었습니다. 사진을 게재한 이는 자신의 직업이 응급구조사(EMT)라고 밝혔는데요. 남부 캘리포니아의 한 병원에서 목격한 사연이라고 합니...
2015-04-16 15:31:48
Apr.16
thumbnail
  • 조회 수: 310
  • 여울돌
  • 한 어머니가 유치원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유치원 선생님이 그 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드님은 산만해서 단 3분도 앉아 있지를 못합니다.” 어머니는 집에 돌아오는 길에,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선생님께서 너를 칭찬하시더구나. 의자에 1분도 못 앉아 있던 네가 이...
2015-04-14 09:01:55
Apr.14
thumbnail
  • 조회 수: 382
  • 여울돌
  •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온 국민이 힘들어하던 그 시절. 하늘이 도왔는지 귀금속 점에서 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첫 직장이기도 했고요. 금은방에서 바라본 사람들의 얼굴은 누구 한 명 밝은 사람 없이 절망만 가득 차 있었습니다. 물론 금은방도 어렵긴 마찬가지였습...
2015-04-02 17:25:00
Apr.02
thumbnail
  • 조회 수: 415
  • 여울돌
  • 지난 2010년도에 방송된 MBC 스페셜 <승가원의 천사들>에 출연했던 태호의 모습입니다. 양팔과 허벅지, 심지어 발가락도 한 개씩 모자란 아이였습니다. 심지어 희귀병 ‘피에르 로빈 증후군’까지 앓고 있어 태호의 삶은 한치 앞을 장담할 수 없었습니다. 방송이 나간 후...
2015-03-24 08:34:26
Mar.24
thumbnail
  • 조회 수: 190
  • 여울돌
  • 2015년 2월 미국 오스틴에서 열린 마라톤 대회에서 전세계에 감동을 선사한 케냐 출신 마라토너 ‘하이븐 응게티치(29)’ 37㎞지점까지 선두를 달리던 그녀가 갑자기 탈수증세를 보이며 쓰러집니다. 대기하고 있던 의료진이 급하게 달려가 그녀를 살폈고, 더 이상의 경기...
2015-03-18 09:21:47
Mar.18
thumbnail
  • 조회 수: 415
  • 여울돌
  • 36세의 나이로 대장암 진단을 받고 세상을 떠난 영국인 샬롯 키틀리가 죽기 전 마지막으로 블로그에 작성한 글입니다. 그녀는 두 아이의 엄마였습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저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
2015-03-12 12:47:23
Mar.12
thumbnail
  • 조회 수: 323
  • 여울돌
  • 저는 태어난 지 100일 무렵부터 부모님의 이혼으로 고모네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 후, 새엄마네 집으로 보내졌고, 9살 때까지 그 곳에서 살다 중 3때 쫓겨났습니다. 또 다시 갈 곳이 없어진 저는 친척집을 찾아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친척들은 제가 나타나자 회의를 하...
2015-02-23 17:09:23
Feb.23
thumbnail
  • 조회 수: 223
  • 여울돌
  • 제 나라의 경공이 공자에게어떻게 하면 정치를 잘하느냐고 묻자 공자의 대답! “군군신신부부자자” (君君臣臣父父子子) 임금은 임금다워야 하고, 신하는 신하다워야 하고, 아비는 아비다워야 하고, 자식은 자식다우면 된다고! 즉, 각자가 자신의 역할에 충실할 때 모든 ...
2015-02-12 19:18:33
Feb.12
thumbnail
  • 조회 수: 387
  • 여울돌
  • 어느 공원 벤치. 노신사 한 명이 벤치에 앉아 해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같은 시간, 읽다 남은 책을 마저 읽기 위해 벤치를 찾는 아가씨가 있습니다. 그녀는 노신사가 옆 자리가 빈 것을 확인하고. 그 옆에 자리 잡고 앉습니다. 그리곤 책을 읽어나가기 시작합니다. 방금...
2015-02-09 18:03:11
Feb.09
thumbnail
  • 조회 수: 495
  • 여울돌
  • 어린 아이들이 장난감도 연필도 아닌 총으로 훈련을 받고 있습니다. 체육수업을 받아야 할 아이들이지만, 살인을 할 수 있는 사격술과 전투무술을 배우고 있습니다. 이 아이들이 바로 무장단체 IS에 가담한 부모들의 자녀입니다. 오로지 살인을 위한 군사훈련과 무장단...
2015-02-05 18:52:00
Feb.05
thumbnail
  • 조회 수: 138
  • 여울돌
  • 우리가 굳게 닫힌 마음을 열고 따스하게 데운 후 차가운 곳에 눕혀진 사람들에게 그 마음을 나누어 줄 때 세상은 더욱 풍요로운 곳으로 변해 갈 것입니다. 받는 것보다 주는 마음으로 가득한 당신이길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유쾌한 사람은 자기 일에만 몰두하는 사람...
2015-01-20 14:46:17
Jan.20
thumbnail
  • 조회 수: 241
  • 여울돌
  • 다 죽어 세상이 텅 빈 줄 알았다 그 전쟁 뒤 폐허가 된 학교 마당 하나 둘 살아서 돌아왔다 학기가 시작되었다 국민학교 1학년 신입생 어린 것들 새로 왔다 이렇게 살아 있다 이렇게 자라나고 있다 그 포성 속에서 그 폭격 그 굶주린 후방에서 이렇게 어여쁘게 자라났다 ...
2015-01-13 12:47:18
Jan.13
thumbnail
  • 조회 수: 525
  • 여울돌
    [소식]
  • 지난 2014년 12월 20일 현아와의 만남이 이뤄졌고, 여러분 덕에 잘 끝낼 수 있었습니다. 처음 보는 어른들 모습에 수줍어하는 것도 잠시, 금새 천진난만한 미소를 지으며 우리 곁으로 먼저 다가오는 현아. 정말 감동적인 순간이었습니다. 모여주신 분들께 현아와 현아 ...
2014-12-24 15:12:09
Dec.24
thumbnail
  • 조회 수: 315
  • 여울돌
  • = 영상 보기 = 역장님께서 다행이를 품지 않았다면, 어두운 골목길 어느 한 켠에 고통을 삼키며, 죽어갔을지도 모릅니다. 사실 내가 아닌 남을 먼저 생각한다는 것은 정말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합니다. 그 용기가 때로는 감당하기 힘든 현실과 직면하게 할 수도 있으니까...
2014-12-22 09:21:37
Dec.22
thumbnail
  • 조회 수: 407
  • 여울돌
  • 둥지를 잃은 집시에게는 찾아오는 밤이 두렵다. 타인이 보는 석양의 아름다움도 집시에게는 두려움의 그림자 일 뿐… 한때는 천방지축으로 일에 미쳐 하루해가 아쉽고 짧았는데 모든 것 잃어버리고 사랑이란 이름으로 따로 매였던 피붙이들은 이산의 파편이 되어 가슴 저...
2014-12-12 15:24:31
Dec.12
thumbnail
  • 조회 수: 542
  • 여울돌
  • 따뜻한 메일로 한 통의 편지가 왔습니다. 오늘 편지처럼 따뜻한 마음으로 서로 이해하고 사랑했으면 좋겠습니다. 어머니 당신과 무슨 인연이었길래 지금의 고부간의 인연으로 만났는지요 혼자 산 날보다 함께 산 날이 많은걸 보면, 참 많은 세월 당신과 함께 했나 봅니다...
2014-11-27 10:16:47
Nov.27
태그